제주도 유채꽃

제주도 여행과 유채꽃 구경

제주도 유채꽃밭

제주도 여행 시에 꼭 봐야 하는 풍경이 있다.
그중 하나가 유채꽃이다.
유채꽃밭은 2월부터 4월 사이에 개화한다.
특유의 노란빛이 정말 아름답다.
그래서 학생들의 수학여행이나 졸업여행 장소가 되기도 했었다.
아마 이 유채꽃 때문에 제주도 성수기가 3~4월로 잡힌 것일 거다.
실제로 이때는 대한항공 표는 물론 비행기 표를 구하기조차 어렵다.
이미 몇 개월 전부터 많은 사람이 미리 예약해둔다.
이 유채꽃밭의 전경은 아주 화려하고 아름답다.
그래서 사람들은 전국각지에서 몰려 온다.
지나는 곳곳마다 노랑 노랑 한 유채꽃들이 가득 피어난다.

매력적인 제주도 유채꽃

도시에서 보는 것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아파트 사이에서 피는 것이 아니라 탁 트인 곳에서 자란다는 거다.
그래서 사진도 잘 나오고 더 유채꽃만 빽빽하게 있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 제주도만이 가지고 있는 감성까지 더해지니 아주 완벽하다.
2월은 조금 이를 수 있고 보통 3월과 4월에 개화를 한다.
추운 겨울이 지나 봄을 알리는 신호기도 하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제주도 여행을 오기 딱 좋은 시기이다.
봄이나 가을이 야외 활동을 하기엔 날씨가 제일 좋기 때문이다.

도시에 피는 유채꽃밭들도 당연히 샛노란 게 예쁘다.
그러나 인파가 몰리게 되면 발을 디딜 틈조차 없다.
그리고 꽃을 보존하기도 아주 힘들다.
사진을 건질 수 있는 장소도 정해져 있어서 정말 혼잡하다.
말 그대로 눈으로 구경만 하기에도 벅찰 수 있다.
그러나 제주도 여행 가서 보게 되는 유채꽃밭은 다르다.
면적 자체가 넓기 때문이다.
등산하면서도 유채꽃을 볼 수 있다.
아울러, 꽃으로 유명한 장소들은 그 크기가 더 어마어마하다.
가장 유명한 게 섭지코지다.
여기선 유채꽃으로 가득 찬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광치기해변, 산방산 근처도 있다.
아울러 중문달빛걷기, 녹산로도 있다.
모두 사계절 내내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장소이다.
게다가 관광지로 유명해서 주변에 먹거리들도 충분하다.

너무나도 아름다운 제주도 유채꽃

제주도 유채꽃은 끝없이 노란빛으로 물 들어 더욱 예쁘다.
거기에 파란 하늘과 뒤로 보이는 산과 바다도 볼 수 있다.
즉, 한눈에 꽃, 바다, 산, 하늘까지 다 담을 수 있는 거다.
그러니 유채꽃이 개화하는 시기는 인기가 많다.
사람들이 너무 많이 모이다 보니 입장료를 받는 곳도 있다.
그래도 1인당 천 원 정도로 아주 저렴하다.
무릎까지 오는 것도 있다.
목 밑까지 올라오는 높은 유채꽃들도 있다.
봄의 시작을 알리기도 하고 봄 정취를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4월에 가면 꽃을 보러 온 관광객들을 위해 볼거리도 다양하다.
그러니 근처에만 해도 맛집부터 카페가 다양하다.
그리고 기념품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다.
눈으로 이 모든 것들을 담고 사진으로 남기기 좋다.
아울러, 식사까지 한 코스로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유채꽃 사이로 걸을 수 있는 산책로까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