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숙소

제주도 여행 숙소

한참 제주도 여행이 이슈다.
그래서 오늘은 좋은 숙소를 고르는 법을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사실, 개인마다 취향이 다르고 여행의 목적이 같지 않다.
그렇다 보니 ‘좋은’ 숙소라는 기준은 모호하다.
정확하게 정해져 있지 않아 어렵다.
그러므로 공유하는 기준은 기억에 오래 남는 숙소가 될 것 같다.
요새는 어디를 가나 펜션이나 호텔, 민박이 아주 잘 되어 있다.
특히, 독채 같은 경우 수영장도 있다.
스파에 궁전 같은 시설들도 있다.
그래서 야외 활동을 보단 호캉스를 추구하는 시대기도 하다.
지금은 거리 두기가 중요시되고 있다.
그래서 실내에서 할 수 있는 게 많은 숙소를 선호한다.

제주도 하면 떠오르는 것들

한편 제주도 여행하면 떠오르는 것들이 몇 가지 있을 것이다.
당연히 푸른 바다와 맑은 산은 빼놓을 수 없다.
게다가 트레이드 마크인 돌담과 귤도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다.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꼭 5성급 호텔에 머무를 필요는 없다.
만약, 수영장이나 우수한 서비스를 원하는 거라면 괜찮다.
그러나 가격대가 높다 보니까 부담스러울 수 있다.

제주도 숙소 고르는 법

수영장이나 숙소의 네임밸류가 크게 상관없는가?
그러면 에어비엔비 숙소나 펜션도 좋다.
에어비엔비 혹은 게스트하우스라고 하면 다 같이 생활을 해서 불편할 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요즘은 그렇지 않다.
방도 넓고 2인실도 있고 오히려 좋은 친구를 만날 수 있다.
여행객들끼리 들려 가는 곳이다.
그래서 인연이 생길 수도 있다.
또는 도움을 받을 수도 있고 여행의 묘미를 느껴볼 기회다.
게스트하우스라고 해서 투박할 거라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큰 오산이다.
요즘은 바다 앞에 위치한 숙소들이 많다.
특히, 제주도는 더욱 그렇다.
대부분 바다 앞에 돌담이 만들어져 있어 경관도 멋지다.
그런 곳에서 저렴하게 묵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앞으로 나오기만 하면 바로 바다가 펼쳐지는 거다.
게다가 넓은 마당을 가진 숙소들도 많다.
게스트하우스가 아니더라도 민박이나 펜션도 마찬가지다.
작은 동네에 있다고 해도 제주만의 감성이 묻어난다.
그러므로 주변에 어떤 것이 있는지를 보고 결정하는 게 좋다.
도시 한복판에 있는 것보다는 제주도의 느낌을 느끼는 거다.
다른 지역에서도 언제든지 묵을 수 있는 곳이라면 메리트가 없다.
그렇다고 비싼 호텔에 묵자고 하니 부담된다면 이런 곳이 딱이다.

제주도의 펜션 이용 방법

제주의 게스트하우스나 펜션도 좋다.
여기는 아주 포근하고 안정감이 있다.
따뜻한 느낌도 있다.
또한 창문 밖으로 보이는 특유의 감성이 돋보인다.
바다 앞이 아니더라도 농장 근처에 있는 숙소들도 많다.
그러면 온종일 싱그러운 귤 냄새를 맡을 수 있는 거다.

특히나 요즘은 작은 펜션에서도 대부분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가 잘 된다는 것은 인터넷 접속이 원활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낮에는 제주도 바다에서 놀고, 밤에는 (특히 월드컵 시즌) 펜션에 들어와서 와이파이를 이용하여 토토 먹튀검증 사이트에서 스포츠 배팅을 하면 너무나도 즐거운 여행을 만들 수 있다.

제주 숙소 선택의 중요성

좀 더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자 하는가?
그렇다면 숙소 선택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편 제주도 여행을 기획하는 이유는 대체로 비슷하다.
아마 여기만의 감성 때문일 거다.
다른 곳에서는 느껴볼 수 없는 따뜻하면서 싱그러운 감성이 있다.
휴양지 느낌도 나고 삭막한 도시와는 공기부터 다르다.
그러니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숙소에서 묵는 것이 좋다.
이는 가히 성공적인 여행을 도와주리라 생각한다.

제주도 감귤 체험

제주도 여행 감귤 체험

제주도 이색체험

요새 제주도 여행을 많이 간다.
근데 늘 똑같은 코스로만 다니는 사람들이 많다.
대부분 놀러 가면 하는 게 쇼핑이나 맛집 탐방 정도다.
여기엔 아주 좋은 곳이 많다.
하지만 이색적인 것도 가끔 필요하다.
그러면서 다른 곳에서는 하기 힘든 체험을 하는 것도 좋다.

제주도 하면 생각나는 것들이 몇 가지 있다.
바다, 돌담, 해산물, 흑돼지 그리고 귤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해안가를 드라이브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은 뻥 뚫린다.
그리고 돌담이 있는 카페들도 많고 흑돼지 맛은 말할 것도 없다.
해산물을 파는 맛집들도 많고 제주만의 딱새우고 기가 막힌다.
그런데 사람들은 대부분 귤을 사서 먹는다.
그것도 나쁘지는 않지만, 감귤밭들이 아주 많다.
심지어 체험 신청까지 받고 있어서 가족 여행으론 필수 코스다.
매번 보는 관광지에 식사도 좋지만 지루할 수 있다.
그래서 새롭게 할 거리를 찾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

제주도 감귤 체험

제주도에서 귤은 무조건 먹고 올 테다.
허나 직접 수확하는 경우는 잘 없을 거다.
어려울 거라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
신청하면 거기서 다 알려주신다.
그냥 따기만 하면 된다.
가격대도 만원부터 시작해서 저렴하므로 부담이 없다.
감귤밭도 많아서 코스를 짜기도 좋고 심지어 숙소도 있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서 바깥을 보면 귤나무들이 쫙 보이는 거다.
낭만적이면서도 싱그러운 향기까지 난다.
이에 제주만의 감성이 돋보인다.
사 먹는 것도 맛있다.
그러나 추억을 쌓기에는 직접 수확하는 것 만한 게 없다.
사실 사서 먹는 것과 금액도 비슷하다.
이에 더 좋은 경험이 될 거다.

수확한 건 직접 들고 갈 수도 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바로 먹을 수 있다.
그러니까 더 뜻깊고 즐겁다.
아울러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게 아닐까 싶다.
농장들이 많아서 예약 잡기에도 편하다.
또 야외에서 예쁜 햇살을 받을 수 있다.
이 햇살을 받으며 사진도 건질 수 있다.
기왕이면 사진도 건져 오면 좋다.
그리고 직접 따 온 귤을 먹으면서 여행을 즐기는 것도 괜찮다.
국내 다른 곳보다 농장 규모도 큰 곳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사람이 많이 와도 좁지 않다.
게다가 호불호 나뉘는 체험도 아니다.
힘들거나 덥거나 지루한 체험이 아니므로 누구나 좋아할 거다.
혼자 제주도 여행을 오는 사람들도 많다.
허나 같이 오는 분들이 더 많다.
그러니 서로 호불호 나뉘지 않고 같이 즐길 거리를 찾아야 한다.
감귤 농장 체험이야말로 그런 코스다.

제주도 감귤체험을 추천합니다!

외국여행이 어려운 시국이다.
그래서 더 제주도 여행을 계획하고 있으시리라 생각된다.
다른 국내보다 제주도는 섬이란 특징이 있다.
그래서 이곳만의 감성이 확실하다.
또한 내륙에 흔하지 않은 따뜻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그게 귤밭과 잘 어울리기도 하다.
정말 이 섬만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생각보다 안 해본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더 강력히 추천한다.
요즘 떠오르는 코스기도 하다.
또, 가족 여행 필수 코스로도 언급되니 참고하자.